Skip to content

about

 

   

 

         H o t e l     I m a g i n a r y

 

호텔 이매지너리는 서울 성북동에 위치한 전시 공간입니다. 

서울이 내려다보이는 높은 지대에 위치한 이 공간은 작은 마당이 있는 오래된 단독주택을 개조한 것으로, 3개의 방과 하나의 거실, 3개의 창고 그리고 옥상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호텔 (Hotel) 의 어원은 라틴어의 호스피탈레 (hospitále)로  ‘나그네의 휴식을 위한 장소’ 라는 의미를 갖는데, 아픈 사람을 치료하고 회복을 돕는 병원을 뜻하는 단어 호스피탈 (Hospital)과 그 뿌리가 같습니다.

호텔의 근원적 의미를 토대로 구축된 이 공간은 가상과 상상 (imaginary)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들을 직조해 시를 만들고, 이를 통해 당신의 휴식과 회복을 도모합니다. 이 곳에는 전문적 지식을 통해 작품을 연구하고 분석하는 학예사 (curator)가 아니라, 당신이 이 곳에 머무는 시간을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을 지원하는 컨시어지(Concierge: ‘중세 성의 방들을 밝힌 초를 관리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프랑스어 ‘콩시에르주’에서 유래)가 상주합니다. 이 안내자는 당신이 작가의 작품에서 빛을 발견하도록 돕고, 이를 통해 당신이 타인과 자신을 인식하는 사건을 만들게 되길 희망합니다.

 

 

Hotel Imaginary is an exhibition space located in the Seongbuk-dong of Seoul, South Korea. The space sits on an uplifted area where one is to have a nice overview of the metropolis Seoul, and is made through the renovation of an old house having a small courtyard. It consists of three rooms, three storages, one living room, and one rooftop.

 

The etymology of ‘hotel’ goes back to a Latin word ‘hospitále’, meaning ‘a place for travelers to rest,’ which shares the same root with an English word ‘hospital’ that denotes a place where people having various mental/physical issues can get medical treatments and recover their health. Taking such etymology into a deep consideration, Hotel Imaginary makes exhibitions by assembling stories that are both virtual and imaginary (such as fairy tales and plays). In doing so, it strives to generate moments of rest and rehabilitation for those visiting the place. The type of person taking charge of the Hotel is not what we most often understand by ‘curator’ who analyzes artworks through his/her professional knowledge, but ‘concierge’ (derived from the French term ‘conciergerie’) who used to manage candles that light up rooms located in medieval castles. Concierge helps you to find out light out of given artwork, and anticipates to make events which enable you to perceive yourself and the other.